UPDATED. 2019-07-23 20:23 (화)
'열여덟의 순간' 김도완, 신승호 자극하는 익살꾸러기로 첫 등장부터 시선강탈.."시청자 눈도장 쾅!"
상태바
'열여덟의 순간' 김도완, 신승호 자극하는 익살꾸러기로 첫 등장부터 시선강탈.."시청자 눈도장 쾅!"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7.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신예 김도완이 빛나는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에서 타고난 공부 천재 ‘조상훈’ 역을 맡은 김도완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은 것.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사진제공=어썸이엔티)

김도완은 학원에서 휘영(신승호 분)과 함께 수업을 듣는 상훈 역으로 첫 등장, 익살스러운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수업에 집중하지 않고 필기구를 가지고 장난치던 상훈은 학원 선생님의 문제 풀이 설명을 듣고 있는 휘영에게 다가가 이런 문제를 틀리냐고 약을 올리는가 하면, 칠판 앞으로 나가 휘영이 틀린 문제를 보란 듯이 막힘없이 풀어내는 자신만만함을 보였다.

이어 상훈의 참신한 문제 풀이 과정을 본 학원 선생님은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칭찬하며 “천재”라고 언급했고, 이는 휘영의 열등감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상훈은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지으면서도 휘영을 자극하는 말과 행동을 이어가며 긴장감을 유발하는 등 흥미를 고조시켰다.

이처럼 김도완은 시종일관 여유만만하고 능청스러운 천재 상훈으로 완벽 변신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신인답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와 안정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은 것. 장난기 가득한 천재 상훈을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존재감을 드러낸 김도완의 활약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방송 관계자는 “김도완이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닌 능청만렙 상훈을 매력적으로 연기하고 있다. 똑똑한 머리와 번뜩이는 두뇌회전을 한껏 발휘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 상훈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김도완 등이 출연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