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0:23 (화)
‘유엔군 참전의 날’… 16개국 107명 참전용사 초청
상태바
‘유엔군 참전의 날’… 16개국 107명 참전용사 초청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7.2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찰스 허큘리스 그린 등 무공훈장 및 국민포장 수여자 한국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6·25전쟁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필리핀 참전용사 고 콘라도 디 얍의 딸 이사벨리타 얍 씨에게 태극무공훈장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6·25전쟁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필리핀 참전용사 고 콘라도 디 얍의 딸 이사벨리타 얍 씨에게 태극무공훈장 수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가보훈처는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5박 6일간 ‘유엔군 참전의 날(7월 27일)’을 맞아 미국, 호주 등 16개국 유엔참전용사와 가족 등 107명을 초청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한에는 을지무공훈장 및 국민포장 수여자도 특별초청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그 분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눈부신 성장을 이뤄낸 대한민국을 알리는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특히 27일에는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큰 용기를 보여준 유엔군 참전의 의의를 상기하고,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과 공헌을 기리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에 방한하는 16개국(인원)은 미국(44), 호주(8), 콜롬비아(7), 벨기에(4), 에티오피아(3), 프랑스(2), 그리스(2), 인도(2), 이탈리아(2), 룩셈부르크(1), 필리핀(8), 남아프리카공화국(4), 스웨덴(3), 스위스(9), 터키(6), 태국(2) 등이다.

이번 방한자 중에는 6·25전쟁 당시 혁혁한 공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을지무공훈장을 받는 호주 참전용사 故 ‘찰스 허큘리스 그린(Charles Hercules Green, 1919生)’의 손자 ‘알렉산더 찰스 노먼’ 씨와 ‘필립 에릭 노먼’ 씨가 방문한다.

또한 그리스에 6·25전쟁을 기리는 한국전쟁 박물관 및 기념비를 건립한 공로로 국민포장을 받는 ‘콘스탄티노스 파로스(Constantinos Farros’ )씨를 특별 초청하는데, 그는 연락장교로 참전했다.

故 ‘찰스 허큘리스 그린’ 중령은 호주 정규군 첫 지휘관으로 제3연대 3대대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해 연천전투와 박천전투 등에서 승리를 거뒀다.

그린 중령은 1947년 호주 무공훈장을 수여받았고, 6·25전쟁에서 전사한 후 1951년 미국으로부터 은성훈장을 수여 받기도 했다. 

현재 고인은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되어 있으며, 2015년 11월에 ‘이 달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됐다. 특히 올해 5월 초에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기념비 제막식’에서 피우진 보훈처장은 그린 중령의 미망인인 올윈 그린 씨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아울러 931고지에 풍장된 프랑스 참전용사 故 ‘모리스 나바르(Maurice Navarre)’ 씨의 아들 ‘필리페 모리스 나바르’ 씨가 방한한다.

故 ‘모리스 나바르씨’는 1951년 2월 유엔군 프랑스 제1대대 및 3대대 소속 일병으로 참전했다. 1951년 9~10월 894-931-851고지에서 있었던 전투에 참전했으며, 전투가 막바지에 다다른 1951년 10월 12일 22시경 야간공격 중 적의 마지막 저항선 851고지에서 가슴에 유탄 파편을 맞아 부상당했다.

1952년 2월 프랑스로 귀국해 치료를 받은 고인은 1953년 3월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휴전을 앞두고 고지쟁탈전으로 치열했던 여러 전투에서 전공을 세우고 1953년 10월 하사로 귀국했다.

그 후 2004년 79세를 일기로 프랑스에서 세상을 떠났으며 “내가 죽은 후 유골을 전우들이 잠들어 있는 한국의 격전지 931고지에 뿌려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결국, 고인의 유언에 따라 2007년 9월 22일 12시 30분 주한프랑스대사관 및 21사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931고지에서 그의 유골을 풍장으로 진행했다.

아울러 전폭기 조종사로 혁혁한 공을 세운 남아프리카공화국 참전용사 고 ‘베셀 야코버스 요하네스 바데노스(Wessel Jacobus Johannes Badenhors)’ 씨의 딸 ‘블라 일레인 바버’ 씨도 함께 방한한다.

故 바데노스씨는 1950~1951년 동안 미 공군 제18전폭비행단 2중대 대위로 참전해 53개의 작전을 수행했다. 특히 1950년 12월 신안주에서 큰 공을 세웠는데 당시 골짜기에 숨어있던 적의 차량을 공격해 총 8대를 폭파시켰다.

그 후 1951년 3월 무장정찰 도중 적군의 대공사격을 받고 고인의 비행기는 신안주 방향으로 추락했고, 추락과 동시에 비행기가 폭발했다. 고인은 동료들에게 가장 신뢰받고 능력 있는 전폭기 조종사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포탄이 터지는 전쟁터 속에서도 의료지원으로 사랑을 실천한 스웨덴 참전용사들의 사연도 눈에 띄는데, 먼저 ‘킴 자널드’ 씨의 부모님은 결혼생활을 하던 중 6·25전쟁 당시 함께 한국에 왔다.

부부는 1951년 2월부터 1951년 5월까지 한국에 머물렀으며 아버지 ‘잉바르 자널드’ 씨는 부산적십자병원에서 엑스레이 촬영기사로, 어머니 ‘잉그리드 자널드’ 씨는 간호사로 근무했다.

특히 이들의 사연은 다양한 신문·잡지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널리 알려졌고, 6·25전쟁에 대한 스웨덴 시민들의 인식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자녀인 ‘킴 자널드’ 씨도 “부모님을 따라 의학을 전공했으며, 부모님이 참전한 대한민국이 어떤 나라인지 그리고 국민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알고 싶어서 오랫동안 한국에 오는 것을 희망해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스웨덴 방한자인 ‘잉거 구스타프슨’ 씨의 아버지 ‘스텐 오발 닐슨’ 씨는 에티오피아군 교관으로 6·25전쟁에 참전해 1951년 5월 부산에 도착했다. 당시 어머니 ‘나나 웨스트롬’ 씨는 적십자 야전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했는데 둘은 병원에서 만나 서로를 알게 되었고, 스웨덴에 돌아온 이후 1951년 12월에 결혼해 ‘잉거 구스타프슨’ 씨를 낳았다.

한편 유엔참전용사 재방한 사업은 지난 1975년부터 민간단체 주관으로 시작한 이후 2010년 6·25전쟁 60주년 사업을 계기로 보훈처에서 주관하면서 보훈외교의 일환으로 참전용사와 유가족을 공식 초청하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3만 3000여 명의 유엔참전용사와 유가족이 한국을 다녀가는 등 ‘은혜를 잊지 않고 보답하는 대한민국’이라는 이미지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