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3 20:23 (화)
'황금정원' 한지혜, 등장부터 웃음 유발 명랑X유쾌 캐릭터 은동주로 완벽 변신 눈길!
상태바
'황금정원' 한지혜, 등장부터 웃음 유발 명랑X유쾌 캐릭터 은동주로 완벽 변신 눈길!
  • 오재현 기자
  • 승인 2019.07.2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어썸이엔티)
(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한지혜가 첫 방송부터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지난 20일 첫 방송된 MBC 새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에서 인생을 뿌리째 도둑맞은 ‘은동주’ 역을 맡은 한지혜가 숨은 매력을 대방출하며 캐릭터와의 눈부신 싱크로율을 뽐낸 것.

한지혜는 첫 등장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극 중 담당 환자인 아기꽃사슴(홍윤화 분)의 생일을 맞이해 케이크를 준비한 간병인 동주는 금식을 참지 못하고 먹으려 달려드는 환자를 온몸으로 막으며 케이크 범벅이 돼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단짝 친구 미주(정시아 분)의 부탁으로 아마추어 행사가수로 변신, 행사장에서 여장을 한 필승(이상우 분)을 보고 변태라고 오해하는가 하면, 싸이의 ‘나팔바지’에 맞춰 열정적인 춤을 선보이는 등 시청자들을 금세 유쾌모드로 전환시켰다.

이후 동주와 사비나(오지은 분)의 벗어날 수 없는 운명적인 인연 역시 시작됐다. 우연히 같은 공간에 있던 두 사람은 범죄 현장이었던 행사장에서 갑작스레 위험에 처했으나 힘을 합쳐 기지를 발휘해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었다. 동주는 고마움에 자신을 도와준 사비나에게 이름과 번호를 남겼고, 순간 동주의 이름을 들은 사비나가 깜짝 놀라며 당황하는 모습으로 숙명처럼 얽히게 될 두 사람의 관계를 예측하게 했다.

한편, 숨겨진 동주의 과거사가 드러나기 시작하며 눈길을 끌기도. 동주를 만난 후 사비나는 악몽을 꾸며 괴로워했고, 사비나의 엄마 난숙(정영주 분) 역시 그 이름을 기억에서 깨끗이 지우라며 불안해했다. 동주는 28년 전 난숙으로부터 버려진 아이였던것. 이어 정확한 확인을 위해 난숙은 동주와 직접 만났고, 자신이 버렸던 딸임을 확신하는 모습이 보여져 앞으로 펼쳐질 세 사람을 둘러싼 운명의 소용돌이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날 한지혜는 밝고 명랑한 무한긍정주의자 ‘은동주’ 캐릭터를 찰떡소화하며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누구에게나 인사성 밝고 친절한 면모부터 미주가 벌여놓은 일을 수습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모습까지 시종일관 밝고 사랑스러운 은동주를100% 녹여낸 것. 기존의 단정하고 차분한 이미지를 넘어 새로운 변신을 시도,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인 한지혜에게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하는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